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가 도널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20일 오전 11시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39포인트(0.21%) 내린 2068.40를 기록 중이다.

이날 2065.54로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에 뚜렷한 상승 동력을 찾지 못하는 모습이다.

중국은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이 6.7% 성장했다고 이날 밝혔다. 26년만에 최저 수준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9억원, 248억원을 순매수하고 있고, 개인은 328억원 매도 우위다. 프로그램매매의 경우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을 합해 총 120억원어치의 물량이 순매도 되고 있다.

철강금속 건설업이 1%대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기전자 종이목재 증권 화학 제조업 등도 줄줄이 떨어지고 있다. 반면 음식료품은 2%대의 상승세다. 유통업 의약품 보험 운수창고 등도 소폭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LG화학(374,5002,000 +0.54%) 포스코(354,0004,000 +1.14%) 네이버(725,00010,000 -1.36%) 삼성전자(2,523,00072,000 -2.77%) 삼성생명(117,5003,000 +2.62%) 신한지주(46,900800 +1.74%) 등이 내림세다. 아모레퍼시픽(338,5005,500 +1.65%) 현대모비스(245,0001,500 +0.62%) 한국전력(36,950250 +0.68%) 현대차(162,5003,000 +1.88%) 등은 오르고 있다.

지주사 전환 기대감에 롯데쇼핑(248,5009,000 -3.50%)이 7.16% 강세를 띄고 있으며, 롯데제과(65,800300 +0.46%)도 11% 넘게 급등 중이다. 롯데푸드(724,0007,000 +0.98%) 롯데손해보험(3,16060 +1.94%) 롯데칠성(1,652,00023,000 -1.37%) 등 그룹주가 일제히 상승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내림세다. 코스닥지수는 2.52포인트(0.40%) 내린 623.73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피와 달리 개인이 홀로 141억원을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5억원, 77억원을 매도하고 있다.

비아트론(14,650500 -3.30%)이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투자 확대로 수혜를 볼 것이란 증권사 분석에 4%대 상승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40원 내린 1174.20원에 거래되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