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육성할 3000억원 규모의 정책 펀드가 만들어진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금융위원회는 19일 새로운 신사업을 창출한 핵심 기술에 투자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펀드는 산업부와 금융위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정부와 금융권의 투자재원을 바탕으로 조성된다.

펀드는 500억원 규모의 중소·벤처펀드 2개와 2000억원의 사모(PE)펀드로 구분된다. 기업 규모 및 산업 특성에 맞춘 투자를 위해서란 설명이다.

산업부 산업은행 성장사다리펀드 등의 자금과 민간 금융권에서 15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주요 투자대상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 친환경선박, 사물인터넷가전, 로봇, 가상현실 등이다.

이달 출자 공고, 오는 4월 펀드 운용사 선정 및 출자자 모집 등을 거쳐 연내 펀드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