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배우 송강호가 18일 오후 서울 세종로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8회 올해의 영화상'에 참석해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있다.

'제8회 올해의 영화상'은 2016년에 개봉한 국내외 영화들을 대상으로 투표가 진행된 가운데 작품상은 나홍진 감독의 '곡성'이 수상하게 됐다. 남녀 주연상은 영화 '밀정'의 송강호, '덕혜옹주'의 손예진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