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22,500450 +2.04%)은 '아로나민'이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일동제약의 종합비타민제 아로나민은 2016년에 669억6800만원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는 아로나민 발매 이래 사상 최대치며, 2015년 620억원 대비 약 8% 증가한 것이다.

회사 측은 "활성비타민B군의 우수한 효능과 함께 효과적인 브랜드 관리 및 마케팅 전략이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이라고 자평했다.

특히 가격 대비 성능을 뜻하는 이른바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최근의 소비 경향에 부합했다는 분석이다.
아로나민은 1963년 일동제약이 국내 최초로 활성비타민B1 개발에 성공하면서 출시한 활성비타민 피로회복제다. 현재 '아로나민골드' '아로나민씨플러스' '아로나민EX' '아로나민아이' '아로나민실버프리미엄' 등 다섯 가지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아로나민은 지난 54년간 총 80억정이 판매됐다. 2015년에는 국내 비타민제 분야는 물론, 일반의약품 전체를 통틀어 매출 1위 브랜드(IMS헬스데이터 기준)에 오른 바 있다.

일동제약은 업계 최고 수준의 일반의약품 영업력과 본격적으로 사업에 돌입한 온라인의약품몰 '일동샵' 등을 기반으로 아로나민의 1위 수성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