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국가대표' (1)

대학 캠퍼스·주요 관광지에서
통역 등 다양한 봉사활동 펼쳐
'K스마일 캠페인' 확산 박차

K스마일 엠블럼 모양의 퍼즐을 맞추고 있는 미소국가대표와 시민들. 한국방문위원회 제공

한국방문위원회 선정 '미소국가대표'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처음으로 1700만명을 넘어섰다. 세계적인 관광대국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국이지만 외국인을 대하는 환대문화에는 여전히 개선할 점이 많다. 한국방문위원회는 ‘2016~2018 한국방문의 해’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친절과 미소로 다시 찾고 싶은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취지의 ‘K스마일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그 활동의 중심에는 젊음과 따뜻한 마음으로 무장한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이 있다. 친절문화를 확산하고 K스마일 캠페인 참여를 유도하는 ‘미소천사’들을 만나봤다.

한국의 따뜻한 미소와 친절을 세계에 알린다

지난해 10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15기 대학생 미소국가대표 이수지 씨(23·가천대)에게 스위스는 특별한 기억으로 남아 있다. 그는 “유럽여행 중 곤경에 처했을 때 도와준 스위스 청년을 만난 뒤 스위스에 대한 인상이 바뀌었다. 한국의 좋은 면을 많이 알리고 싶어서 대학생 미소국가대표에 지원했다”고 말했다.

방문객들이 K스마일 캠페인 부스에서 기념촬영 하는 모습.

한국방문위원회가 선발하는 대학생 미소국가대표에게 가장 중요한 활동은 ‘한국이 웃으면 세계가 웃어요’라는 슬로건 아래 진행하는 ‘K스마일 캠페인’의 확산과 홍보다. 외국인을 맞이하는 국민의 환대의식을 높이고, 범국가적인 친절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해 마련한 캠페인이다.

한국관광공사 관광불편신고센터에 따르면 2015년 외국인 관광객의 불편신고는 1061건에 달했다. 방한 외국인 관광객이 일본을 추월한 직후인 2010년(750건)과 비교하면 41.4% 증가했다. 외국인을 ‘봉’으로 보는 불친절, 가격시비, 바가지요금 등의 문제는 한국관광의 경쟁력을 갉아먹는 요소다. 친절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한 나라의 이미지를 좌우하는 무형적 자산이다. 적극적인 홍보와 국민의 동참을 이끌어 내는 노력이 필요한 이유다.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은 대학 캠퍼스와 국내 주요 관광지 등에서 한국의 따뜻한 미소와 친절을 알리고자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가을 외국인 환대주간에는 명동과 인사동 등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먼저 다가가서 도움을 줬다. 12월에는 팀별로 외국인과 한식을 함께 조리하거나 ‘2017~2017 강원 방문의 해’ 선포식에 참여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언제 방문해도 기분 좋은 한국을 만들어요

팀별 활동 중인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

외국인 관광객에게 손바닥 꽃다발을 주는 행사에 참가한 15기 강동우 씨(26·세종대)는 “한 외국인이 꽃을 받더니 ‘당신 덕분에 오늘 정말 행복하다’고 했다”며 “그 말을 들으니 내가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는데 K스마일 캠페인의 참의미는 이런 것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서울 명동에서 활동하는 미소국가대표.

K스마일 캠페인의 궁극적 목적은 미소짓기와 친절 실천을 넘어 우리 관광서비스의 품질과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것이다. 올해 선발된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는 팀별 미션을 통해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와 K스마일 캠페인을 알릴 예정이다. 외래객 주요 방한 시기(노동절 국경절 등)에 맞춘 통역 활동과 모니터링을 하고 지자체와 연계한 팸투어, 지역관광자원과 우수 서비스사례 홍보도 한다. 우수팀에는 해외 선진친절문화를 체험할 기회를 줘 한·중·일 3국 친절문화 교류의 기반을 다지고 다가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대비할 계획이다. 이웃 나라의 대형 이벤트를 한국 방문객 증대의 호기로 삼겠다는 취지다.

젊은이들의 눈에 비친 한국관광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는 무엇일까.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들은 관광 인프라와 한국만의 콘텐츠를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15기 장영혜 씨(24·대진대)는 “여전히 외국어 안내표지판이 부족하고,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것 같다. 바가지요금을 근절하고, 차별 없는 접근, 다양한 콘텐츠 마련 등이 친절문화 확산과 함께 이뤄지도록 더 열심히 뛸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는

한국방문위원회는 대학생 및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를 뽑고 있다. 이들은 홍보단 통역자원봉사단 등으로 역할을 나눠 활동한다. 현재까지 선발된 인원은 1371명에 이른다. 대학생 미소국가대표는 수십 대 1의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할 만큼 인기가 높은 대외 활동 프로그램이다. 가장 큰 매력은 관광분야에 관심이 많은 또래들과 정보를 나누고 다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다는 것이다. 관광분야의 인적 네트워크가 쌓이는 것도 장점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