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한화건설이 올해 수주액 3조8000억원, 매출액 4조원의 경영목표를 발표했다.

한화건설은 12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2017년 경영설명회에서 팀장, 임원, 현장소장 등 1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

올해 ‘내실경영 강화 및 재도약 기반 구축’을 경영방침으로 정하고 ▲재무 유동성 확보 ▲사업 안정성 강화 ▲원가, 안전, 품질 중심의 현장경영 등에 힘쓰겠다는 뜻도 전했다.
전사적으로는 경영시스템 고도화, 외주/구매/조달 혁신의 추진으로 체질개선을 추진한다. 토목부문은 민자 및 민간 사업을 확대하고 건축부문은 기획제안 및 개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플랜트부문은 이슈사업장 해소와 함께 국내사업의 비중을 확대하고 해외에서는 신도시 사업 확대와 수처리 등에 중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올해 주택 브랜드 '꿈에그린'으로 서울, 광교, 부산, 천안 등 7개 단지 총 5299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거점지역 분양을 통해 브랜드 명성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최광호 대표는 지속성장을 위한 내실경영과 미래성장 기반확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일하는 방식의 ‘선순환 시스템 작동’을 통해 ‘재도약의 기반을 구축하는 한 해’가 되도록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