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Amundi자산운용은 신설되는 해외채권운용실 담당으로 한국투자공사(KIC)의 채권운용실장인 김두영 이사를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신임 김두영 해외채권운용실장은 지난 10년간 한국투자공사에서 해외채권운용을 담당해 왔다.

사측은 "2013년부터는 한국투자공사 서울본사와 뉴욕, 런던지사의 운용인력을 총괄하며 37조원 규모의 직접투자를 책임져 왔다"며 "국내 최고 해외채권 투자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