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신한금융그룹 회장 후보가 조용병 신한은행장,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 최방길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세 명으로 좁혀졌다.

신한금융은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가 11일 대표이사 회장 후보 면접 대상자를 이들 세 명으로 확정해 오는 19일 개별 면접을 가질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후보 중 한 명이었던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자진 사퇴했다.

회추위는 개별 면접에서 후보자들의 업무 성과와 역량, 자격요건 적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평판조회 결과를 심사해 한 명을 회장 후보로 이사회에 추천한다.

최종 대표이사 회장 후보는 20일 열리는 이사회와 3월 신한금융지주 정기 주주총회를 거쳐 취임한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