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91만원 '신기록'

외국인 자금 2조 유입…반도체·철강 증권주 급등

< 코스피 단숨에 2075 > 코스피지수가 11일 1년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30.05포인트(1.47%) 오른 2075.17에 마감하자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직원들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강은구 기자 hhh@hankyung.com

외국인 투자자의 대규모 ‘사자’ 주문에 코스피지수가 단숨에 2070선을 넘었다. 2015년 7월21일(2083.62) 후 1년6개월 만의 최고치다. ‘대장주’ 삼성전자(2,581,00061,000 +2.42%)는 상장 후 처음 190만원을 넘어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연말부터 2조원 가까운 외국인 자금이 유입되면서 5년여간 갇혀 있던 박스권(1850~2100) 탈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11일 30.05포인트(1.47%) 상승한 2075.17에 장을 마쳤다. 5000억원 가까이(4861억원) 사들인 외국인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외국인 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지난해 12월27일부터 이날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누적 순매수 규모는 1조8562억원에 달한다.

외국인이 집중적으로 사들인 종목은 삼성전자(2957억원)였다. 순매수 행진이 이어지고 있는 최근 11거래일간 순매수 금액의 16%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 기간 삼성전자 주가는 6.45% 뛰었다. 이날은 5만2000원(2.79%) 오른 191만4000원에 거래를 마감하며 200만원 진입을 눈앞에 뒀다.

삼성전자 외에 현대자동차(1384억원) 포스코(362,0003,000 +0.84%)(1255억원) LG화학(354,5002,000 +0.57%)(1204억원) 등도 외국인 순매수 기업 상단에 자리를 잡았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올해 반도체 석유화학 철강 등은 세계적으로 실적 개선이 뚜렷하게 나타날 업종”이라며 “여기에 소속된 유가증권시장 내 대형주들로 외국인의 강한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 내 시가총액 2위인 SK하이닉스(86,2003,800 +4.61%)도 외국인의 순매수에 힘입어 최근 1년 내 최고가(5만1600원)를 다시 썼다. 이 덕분에 전기전자업종이 2.60% 상승했다. 동국제강(11.59%) 포스코(7.82%) 세아제강(86,9002,100 +2.48%)(7.22%) 현대제철(55,000500 +0.92%)(5.83%) 등이 포함된 철강금속업종도 6.32% 뛰었다.

달러 강세 흐름이 주춤하고 있는 것도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을 보탰다는 분석이다. 환율이 1300원까지 갈 수 있다는 우려가 한풀 꺾였다는 것이다. 원·달러 환율도 지난달 1212원50전을 찍은 후 횡보 중이다.

미국과 중국의 경기지표 호조로 전 세계적으로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 현상이 뚜렷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식시장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매력이 부각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국내 주식시장의 주가수익비율(PER)이 10배 정도인 데 비해 미국은 18배에 이른다”며 “기업 이익이 늘고 있는 가운데 달러 강세도 진정되고 있어 외국인에게는 매력이 큰 시장”이라고 말했다.

대표 위험자산인 주식시장으로 돈이 몰릴 것이라는 전망에 이날 증권업종도 3.94% 오르는 강세를 보였다. 미래에셋대우(9,610170 +1.80%)(5.13%) NH투자증권(5.45%) 등 대형사뿐 아니라 메리츠종금증권(3.73%) 유안타증권(4.0%) 등 중소형사들도 4% 안팎의 상승세를 나타냈다.

윤정현/하헌형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