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5,670120 -2.07%)는 유전성 질병인 G6PD 결핍증을 진단하는 기기 및 기술에 대한 미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사측은 "G6PD RDT는 혈액 채취 후 10분 이내에 현장에서 진단 결과를 얻을 수 있어, 치료제 처방 전 사전 진단용으로 유용하다"며 "본 특허 기술을 활용해 이와 같은 동반 진단(정확한 치료제 처방을 위한 사전 진단) 시장에서의 제품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