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은 신입사원 70명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시 성북구 보문국로 29길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연탄 5천장을 밥상공동체복지재단 서울연탄은행을 통해 기부했다. 영세독거노인 등 저소득층 50개 가구에 신입사원들이 직접 배달했다.

대우건설은 2011년부터 매년 서울연탄은행을 통해 연탄을 기부하고 서울시 중계동 104마을 등에서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