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외국인 투자자들이 일부 화장품주들의 비중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드 리스크'로 인한 주가 하락을 매수 기회로 활용한 셈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아모레퍼시픽(291,5002,000 -0.68%)의 외국인 보유 비중은 37.1%로 사드 배치 결정 전인 지난해 7월 33.2%에서 4%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화장품 용기를 아모레퍼시픽 등에 납품하는 연우(25,500550 -2.11%)도 외국인 보유 비중이 4.37%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10월28일 상장한 코스메카코리아(33,550200 -0.59%)는 외국인 보유 비중(8.24%)이 상장 첫 날보다 5%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 보유 비중은 32.65%에서 35.68%로 2.63%포인트 늘어났다.
대부분의 화장품주들의 주가는 사드 배치 결정 이전보다 적게는 30%, 많게는 50% 이상 떨어졌다.

외국인들이 사드 리스크로 인해 주가가 급락한 기업 중 실적이나 기업 펀더멘털이 훼손되지 않은 곳 위주로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화장품주 중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편인 에이블씨엔씨와 잇츠스킨(52,500600 -1.13%)의 경우 외국인 보유 비중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장기투자비중이 높은 외국인의 지속적인 지분율 상승은 현재 주가가 단기적으로 과도한 언더슈팅(주가가 시장이론가나 전저점을 밑돌며 단기간에 급락하는 움직임) 상태에 있다는 뜻"이라며 "아모레퍼시픽한국콜마(76,1001,200 -1.55%) 등 최근 외국인 보유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종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김영옥 KTB투자증권 연구원도 "한류 금지령에 대해 매출과 영업이익 감소 이상의 과도한 우려를 할 필요는 없다"며 "2013년 이후 최저 밸류에이션 구간에 있는 아모레퍼시픽을 업종 최선호주로 추천한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