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콜레라백신의 첫 수출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연말 세계보건기구(WHO)에서 확정된 소말리아로의 콜레라백신 97만도스를 이달부터 선적하고, 아이티에 2차 접종용 백신을 비롯해 모잠비크와 네팔 등으로 1분기에 약 300만도스를 수출할 예정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6월 유니세프와 2018년까지 1030만도스의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16년 계약 물량 330만도스 중 지난해 10월부터 아이티 말라위 네팔 등으로 약 130만도스가 공급됐다. 나머지 200만도스는 올 1분기로 순연됐고, 이 물량의 선적이 시작되는 것이다.
유니세프는 장기계약를 바탕으로 매년 물량을 확정한다는 설명이다. 유바이오로직스는 2017년 공공백신으로 400만도스를 공급하기로 계약해, 100만도스를 추가 공급하게 됐다.

2016년 및 2017년 공공시장으로 공급되는 경구용 콜레라백신 유비콜은 도스당 1.7달러다. 2017년 1분기에 예정된 300만도스는 약 60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