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71,4001,500 -2.06%)의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12일까지 니께이225지수 유로스톡스50지수 홍콩항셍지수(HSI)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TRUE ELS 8229회 슈퍼 리자드형'을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슈퍼 리자드형은 리자드 상환조건이 2회 주어지는 상품이다. 리자드 상환조건이란 하락장에서 ELS가 조기에 상환되지 못하고 있더라도 중도에 상환할 수 있는 추가 관측 조건을 말한다.

'TRUE ELS 8229회'는 3년 만기 상품이다. 6개월마다 모든 기초자산 가격이 최초 기준가의 90%(6,12개월) 85%(18,24개월) 80%(30개월) 60%(만기) 이상이면 연 4.00%로 수익 상환된다.

1차 조기상환 평가일(6개월)에 상환조건을 달성하지 못해도, 해당기간까지 모든 기초자산이 기준가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4.00%(연 8.00%)로 상환된다. 2차 조기상환 평가일(12개월)까지 상환되지 않아도, 기준가의 65%미만 하락한 적이 없으면 연 8.00%의 수익률로 리자드 상환된다.
조기상환 및 리자드 상환 조건을 달성하지 못한 채 만기에 도달한 경우, 모든 기초자산 가격이 기준가의 60% 이상이라면 12.00%(연 4.00%)로 상환된다. 이에 해당하지 않으면 만기 기초자산 하락률만큼 원금손실이 발생한다.

이대원 DS부 부장은 "지난해 HSCEI지수 급락 이후 환금성을 높인 구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진 상황"이라며 "리자드 ELS와 슈퍼 리자드 ELS는 불확실한 시장의 현명한 투자 대안"이라고 말했다.

같은 기간 ELB 1종, ELS 9종, DLS 1종 등 11종의 상품을 판매한다. 최소 가입한도는 100만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나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