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국제유가 급락에 따른 에너지 업종 부진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기술주 강세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6.42포인트(0.38%) 하락한 19,887.3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8.08포인트(0.35%) 내린 2268.90에, 나스닥종합지수는 10.76포인트(0.19%) 오른 5531.82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마감 기준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날 한때 5541.08까지 오르면서 장중 최고치도 경신했다. 앞선 최고치는 전 거래일 기록한 5536.52였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에너지 업종이 하락한 것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다우지수는 20,000선을 목전에 두고 후퇴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약 1.4% 떨어지면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유틸리티와 통신은 각각 1.3%, 1.1% 가량 밀려났고 소비 금융 산업 부동산 등이 부진했다. 반면 헬스케어와 소재 기술 등은 올랐다.

메리맥 파마슈티컬스는 일부 자산을 매각한다는 소식에 1.9% 상승했다. 애플과 제너럴모터스(GM)는 각각 0.9%, 0.06% 가량 올랐다.
이날 시장은 미국 중앙은행(Fed) 위원들의 연설 등을 주목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연방은행 총재는 영국 경제일간지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완전 고용에 도달한 점과 긍정적 경제지표 등을 감안할 때 재정 정책을 쓸 시간이 아니라고 말했다.

에릭 로젠그렌 연은 총재는 통화정책 정상화가 빨라질 필요가 있다며, 물가가 원하는 수준에 접근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올해 두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했다. 그는 의견을 주도하는 위원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원유 생산이 증가할 것이란 우려에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2월물은 전날 대비 2.03달러(3.8%) 떨어진 배럴당 51.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12월16일 이후 최저치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