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꼼꼼한 정책통'
트럼프와는 정반대 유형"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이 취임을 10여일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에게 “국정 운영은 ‘가족사업’이 아니다”며 쓴소리를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ABC뉴스의 시사 프로그램 ‘디스 위크(This Week)’에 출연해 “트럼프는 취임 후 세계에서 가장 큰 조직을 맡게 된다”며 “가족사업처럼 국정 운영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부분에서는 사업과 국정 운영이 완전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당선자는 대통령직을 수행하는 동안 이해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자신의 사업을 장남과 차남에게 물려주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트럼프가 섬세함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자신을 ‘꼼꼼한 정책통’으로 묘사한 반면 트럼프에 대해선 “나와는 정반대 유형”이라며 “세부적인 내용을 살피는 데 시간을 들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당선자의 변덕스러움이 금융시장 불안정을 키울 수 있다는 점도 꼬집었다. 트럼프 당선자는 그동안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감한 정책에 대한 의견을 표출해왔다. 최근 트윗에선 도요타자동차의 멕시코공장 건설을 반대하는 의견을 냈는데 이후 도요타 주가는 3%가량 급락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정황에 대해서도 “국가 기관들을 존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트럼프를 겨냥한 언급이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