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 종합건설회사 동양건설산업과 시행사 업무 위주의 EG건설이 합병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합병 이후 존속법인은 동양건설산업이다. 합병회사의 대표는 동양건설산업의 우승헌 대표이사가 맡게 된다.

지난해 10월21일 공시를 통해 합병을 발표한 데 이어 11월 29일 임시주주총회에서 EG건설과의 합병을 결의했다. 이어 공람절차를 거쳐 6일 합병등기까지 완료함으로써 양사의 합병 절차가 최종 마무리 됐다.
EG건설이 2015년 4월 동양건설산업을 인수했다. 하지만 피인수 기업인 동양건설산업의 업력이 더 오래되고 브랜드 인지도가 좋다는 점에서 동양건설산업이 존속하게 됐다. 이번에 통합되는 동양건설산업은 고급주택 브랜드 '파라곤(Paragon)'을, EG건설은 아파트 브랜드 '이지더원(EG the1)'을 보유하고 있다.

동양건설산업은 향후 기존 ‘파라곤’ 브랜드와 함께 EG건설과 라인건설이 전략적으로 제휴하여 공동 론칭한 '이지더원(EG the1)' 브랜드도 계속 사용한다. 시공할 지역적 특성이나 설계, 상품 컨셉에 따라 브랜드를 달리 적용할 방침이다.

동양건설산업은 1968년에 설립된 건설사로 주택건설업 및 토목건설업, 전기설비업, SOC, 신재생에너지 등 종합건설업을 해왔다. 2010년에는 도급순위 35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