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바이오메딕스가 배아줄기세포의 종양 형성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는 특허기술을 활용해 세포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최근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줄기세포 분화기술에 기반한 신경세포치료제 기술'에 관한 제반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기술은 배아줄기세포 분화 과정 중 신경전구세포 단계에서 종양을 형성하지 않는 세포를 선별해 이식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에 기반한 것이다. 배아줄기세포 종류와 관계없이 전부를 신경세포로 분화시킨다는 특징이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2015년 국제줄기세포학회 공식 학술지인 '스템셀 리포트'에 게재된 바 있다.

에스바이오메딕스는 이번 기술을 활용해 척수손상 및 파킨슨 증후군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척수손상 치료제의 상용화를 위한 비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연내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하고 있다. 2018년에는 파킨슨 증후군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종완 에스바이오메딕스 이사는 "기존 배아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는 종양 형성 등의 문제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아 임상적용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특허는 그러한 문제점을 해결해 배아줄기세포로부터 안전한 신경전구세포를 확보하는 원천기술로, 특히 척수손상 소동물에서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돼 향후 인체 적용시 종양 형성 위험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