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6일 삼성전자(47,450550 +1.17%)에 대해 "지난 4분기 실적이 호조를 나타냈다"며 "앞으로 실적과 주가에 대한 기대감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4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015년 동기보다 49.84% 증가한 9조2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0.60% 줄어든 53조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76.92%, 매출은 10.83% 늘어났다.

특히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추정치)인 8조2948억원을 1조원 가까이 상회하면서 2013년 3분기(10조1600억원) 이후 13분기 만에 최고 기록을 세웠다.

노 연구원은 "4분기 실적 호조의 주원인은 반도체 가격 상승"이라며 "원·달러 환율이 오르면서 우호적인 영업 환경이 조성된 것도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삼성전자 실적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노 연구원은 "올 1분기 모바일 D램이 15%, PC D램은 30% 가량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주요 업체들의 재고 축적 등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올 하반기까지 반도체 가격은 점진적 상승 흐름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노 연구원은 "이러한 흐름을 감안하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올 1분기 6조원대 중반까지 상승할 전망"이라며 "이 기간 영업이익은 9조4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사주 매입·소각과 실적 등을 고려했을 때 주가 또한 상승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