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액(파생결합사채 포함)이 전년 대비 35.8% 줄어든 49조4116억원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예탁원은 2014년과 2015년 연속으로 70조원을 넘어섰던 ELS 발행액이 급감한 것은 지난해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의 급락과 주요국의 증시 악화로 인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상반기 HSCEI지수를 비롯한 주요 주가지수가 급락하면서 조기상환이 감소하고 손실 가능성이 확대됨에 따라 ELS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하반기 들어 ELS 발행액은 회복세를 되찾았다. 4분기에만 17조9815억원이 발행되며 전분기 대비 63.5% 늘었다. 미국 대선 이후 글로벌 증시 상승세와 함께 조기상환 물량이 늘어나고 투자심리가 회복됐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하반기 들어 만기 1년에 원금손실 위험을 낮춘 리자드형 상품의 출시도 ELS 발행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모집형태별로는 공모발행이 전체 금액의 68.2%인 33조7069억원을, 사모발행이 31.8%인 15조7047억원을 차지했다.

증권사 중에는 미래에셋증권이 전체의 13.1%인 6조4565억원을 발행, 1위를 기록했고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뒤를 이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