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대림산업이 이란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대림산업은 이스파한 정유공장 개선 공사에 대한 낙찰통지서(LOA)를 접수했다고 29일 밝혔다. 대림산업이 단독으로 수주했으며 총 수주금액은 2조 3036억원이다. 국내 건설사가 이란에서 수주한 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사업은 이란 이스파한 오일 정유회사(EORC)가 발주했다.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남쪽으로 약 400Km에 위치한 이스파한 지역에서 가동중인 정유공장에 추가 설비를 설치함으로써 고부가가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한 사업이다.
대림산업이 설계, 기자재구매, 시공, 금융조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본 계약은 내년 1월 중 체결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48개월이다.

대림산업은 1975년 5월 이란 이스파한의 군용시설 토목공사를 시작으로 이란에 진출했다. 지난 40여 년간 26건, 총 45억 50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했다. 국내 건설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이란 내 실적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