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청역 대명벨리온' 1차 마감 후 2차분 3룸 첫선
20층 스카이 커뮤니티 조성 및 투자안심보장제 시행
부평지역 최고 33층 높이로 들어서는 ‘부평구청역 대명벨리온’ 오피스텔이 2차분 분양에 나선다.

1차분 1룸과 2룸 분양완료 후 2차분 3룸이 첫 선을 보인다.

대명건설이 인천시 부평구 부평대로 153(부평동 47-2)에 짓는 이 오피스텔은 특화 단지로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상 20층에 스카이 커뮤니티를 도입해 휘트니스센터와 GX룸 등이 가능한 취미실, 회의실 등의 업무지원시설을 비롯해 무인 택배실, 스마트 모바일 원패스 시스템 등을 갖춰 주거 편의성을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2차분 3룸은 수차례의 설계와 디자인 및 레이아웃 변경을 통해 전용면적 45㎡를 주력으로 신혼부부 또는 2인 이상 가구에 최적화 했다.

또한 이번 변경안의 특징은 거실과 주방의 디자인, 옵션은 기존 설계대로 반영했고 안방과 작은방에서 차별화를 두어 가족 구성원에 따라 선택을 할 수 있는 2Bay, 3Bay로 지역 특성에 맞는 컨셉 구성을 했다.
편의시설에도 상당히 공을 들였다. 입주민들을 위해 지하층에 1대 1의 세대별 물품 보관창고를 계획하고 지상 1층과 2층은 빅 프랜차이즈를 입점시켜 입주민들의 편리한 원스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금리인상에 대한 보호장치로 ‘투자안심보장제 2년’과 ‘중도금전액무이자’ 혜택도 제공한다. 또 미등기 전매가 가능하고 주택 임대사업자등록시 취득세는 면제가 된다.

교통여건도 좋다. 서울 30분대(강남 50분대) 소요되는 지하철 1·7호선 부평구청역과 100m 이내 거리다. 경인고속도로, 외곽순환도로 접근도 쉽다. 반경 500m 내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이마트, 부평구청, 세림병원 등이 있고 오피스텔 바로 앞에 굴포천 생태하천, 신트리공원이 있어 쾌적한 주거생활이 가능하다.

한국GM 부평공장, 한국수출4차 국가산업단지 등이 인접해 공단과 협력업체에 종사하는 3만1000여 근로자들과 지난해 개교한 인천문예실용전문학교 학생도 1600여 명에 달해 배후수요도 탄탄하다.

견본주택은 부천시 원미구 중동 1155에 위치해 있다.

문의 : 1800-0233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