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관련 YTN 보도 캡처

정유라가 독일과 스위스를 오가며 망명을 타진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3일 YTN은 특검팀이 정유라의 스위스 망명 타진 제보를 접수했다고 보도했다.

정유라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지 하루 만에 기소중지와 함께 지명수배에 나선 것도 이 같은 맥락이란 해석이다.

이날 경향신문은 정유라가 일주일 전 독일 프랑크푸르트 시내 중심가에서 목격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정유라는 자신을 돕고 있는 윤영식 씨(데이비드 윤) 형제와 함께 있었다.

일각에선 정유라의 입이 '핵폭탄'이 될 것이란 주장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영수 특검팀은 정유라의 송환을 위해 독일 검찰과의 공조 수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