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삼성물산 임직원 40여명은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위치한 한사랑마을과 한사랑장애영아원을 찾아 ‘산타원정대’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2일 밝혔다.

일일산타로 변신한 삼성물산 직원 40여명은 정성껏 포장한 선물을 산타주머니에 담아 아이들에게 전달했다. 아이들과 함께 마술공연, 캐롤부르기, 인형극관람 등의 시간을 가졌다.

이 밖에도 삼성물산은 아이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해주고 교육용 컴퓨터를 선물하는 등 교육환경개선에 도움을 줬다.

한사랑마을과 한사랑장애영아원은 장애를 가진 아이 및 성인의 재활치료 및 특수교육 등을 위한 복지시설이다.

삼성물산은 2009년부터 8년째 연말이 되면 사회복지기관의 아이들을 만나 뜻깊은 시간을 보내왔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