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 서울 광화문 본사 구내식당에서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를 진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과 임직원 30명은 직접 김치 300포기를 김장하고 은평구에 위치한 아동복지시설 은평천사원에 전달했다.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