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하나 기자 ]한국토지신탁은 대전 동구 용운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의 사업대행자로 지정 고시됐다고 19일 밝혔다.

용운주공아파트는 지상 4층의 54개동, 1130가구 규모다. 재건축 사업을 통해 최고 34층 18개동 2244가구 규모의 아파트로 탈바꿈 예정이다. 주택형별로는 전용면적 △42㎡ 100가구 △59㎡ 870가구 △72㎡ 469가구 △75㎡ 361가구 △84㎡ 444가구 등이다. 조합원분을 제외한 1278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단지는 대전IC, 대전역, 도시철도 대동역·신흥역·판암역 등에서 접근이 쉽다. 용운초·중, 우송고, 대전여고, 동신과학고, 대전대, 우송대 등이 가깝다. 용운국제수영장, 대전복합터미널 등 각종 편의시설도 인접했다.
이번 수주는 신탁사로는 드물게 2000가구가 넘는 대단지다. 올해 3월 신탁사의 정비사업 진출을 허용하는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 개정 이후 국내 11개 신탁사 중 6개사가 사업 전담팀을 꾸려 사업을 추진 중이다. 그동안 소규모 단지 수주 실적은 많았다.

한국토지신탁 관계자는 “신탁사가 수주한 재건축사업이 500가구 미만의 소규모 단지였으나 이번 2244가구의 대단지로 정비사업의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국토지신탁은 사업성 제고 및 조합원 부담 최소화를 위해 관련 사업비용을 주택도시보증공사 정비사업자금대출보증을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이주비 대출 금융기관을 선정해 조합원의 약 60%가 이주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