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지난 1월 기부 시무식으로 연중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공언한 유진그룹이 건전한 나눔과 봉사로 지역사회와 함께 하고 있다.

유진그룹은 연초 기부 시무식에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 성금 5억원으로 장애인, 노인, 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 2116명에게 도움을 줬다고 7일 밝혔다.

2014년부터 시작한 ‘문화기부 프로젝트’는 첫해 300명을 시작으로 2015년 500명, 올해는 현재까지 700여 명까지 확대됐다. 유진그룹의 미디어 부문 자회사 유진엠이 제작하는 인기 뮤지컬 ‘뽀로로’, ‘타요’, ‘미니특공대’,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등에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자녀들을 초청하는 행사다.

임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지는 기부문화도 생겼다. 유진그룹의 사내보인 유진에버를 통해 진행하는 착한경매다. 사내 중고장터에 경매형식으로 내어놓고 낙찰이 되면 낙찰금액의 일부 또는 전액을 본인의 의사로 사랑의 열매에 기부하는 행사다.

사회복지법인 유진복지재단을 설립한 유진그룹은 1998년부터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한 맞벌이 자녀들과 장애 아동과 비장애 아동들을 함께 통합 교육하는 유진어린이집을 운영, 매년 임직원들이 어린이집을 방문해 봉사활동을 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계열사의 사회공헌 활동도 다양하다. 금융계열사인 유진투자증권은 유진나눔프로그램을 통해 전 임직원이 매년 1회 이상 사회봉사에 참여하고 있으며 상암동 노을공원에 녹지조성 사업에 동참해 ‘유진의 숲’을 가꾸고 있다.

유진그룹의 물류계열사인 한국통운은 서울 동작구에 2012년부터 매년 겨울이면 연탄을 기부하고 배달하는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이달 3일 상도동에서 사랑의 연탄배달로 따뜻한 온기를 전달했다.

공익부문 계열사인 나눔로또는 기획재정부 산하 복권위원회에서 주관하는 행복공감 봉사단의 운영실무를 맡아 1년 내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특정시기 또는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나눔과 봉사에 임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면서 “유진그룹의 나눔과 봉사가 지속적이고 사회에 꼭 필요한 활동일 수 있도록 사회공헌 사업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