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7900원에 무제한 감상
가수 빅뱅 등 독점 콘텐츠

아시아 최초 한국 서비스

애덤 스미스 유튜브 프로덕트매니지먼트 부사장이 6일 서울 청담CGV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튜브 레드’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유튜브가 광고 없이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유료 서비스를 아시아에서는 처음 한국에 선보였다. 넷플릭스(1월) 애플뮤직(8월)에 이어 유튜브까지 구독 기반의 유료 서비스를 한국에 출시하면서 콘텐츠 시장을 공략하려는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 간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구글 자회사인 유튜브는 6일 서울 청담CGV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유료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 레드’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호주 뉴질랜드 멕시코에 이어 다섯 번째이며, 아시아에서는 처음이다.

요금은 월 7900원(부가세 별도)으로 해외 서비스 가격(월 9.99달러)보다 다소 낮췄다. 애플뮤직도 지난 8월 국내에 출시하면서 북미보다 2달러 낮은 7.99달러의 요금을 책정했다.
유튜브 레드는 동영상 상영 전과 중간에 노출되는 광고 없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와이파이 환경에서 미리 내려받은 뒤 오프라인에서 감상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영상을 보다가 메시지나 이메일 등을 확인할 때 동영상 재생이 끊기지 않도록 한 백그라운드 재생 기능도 도입했다.

내년 초부터 본격 공급될 유튜브의 독점 콘텐츠인 ‘유튜브 오리지널’도 이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첫 오리지널 콘텐츠 주인공으로 인기 가수 빅뱅이 참여한다. 유튜브 콘텐츠를 공급하는 1인 크리에이터 등 창작자들은 기존 광고 수익 외에 ‘레드 수익’도 추가로 얻을 수 있다.

애덤 스미스 유튜브 프로덕트매니지먼트 부사장은 “한국은 음악과 유튜브를 사랑하는 나라”라며 “기존 광고 기반의 무료 동영상 서비스도 그대로 제공하기 때문에 상호 보완 작용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