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레저·등산·캠핑·음악…
보고 즐길거리 '무궁무진'
회의·숙박인프라 수도권 으뜸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

“경기도 가평은 흙속의 진주와 같은 곳입니다.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에 회의·숙박시설 등을 고루 갖춰 행사 참가자들 만족도가 기대 이상이에요.”

지난달 19일 가평에 있는 연수원에서 100여명이 참여하는 기업 행사를 치른 국제회의전문기획사(PCO) 관계자는 “가평이 수도권에서 손꼽히는 관광지인 건 알고 있었지만 기업회의와 같은 전문행사 개최에 필요한 시설이나 서비스, 프로그램을 잘 갖추고 있을 줄은 미처 몰랐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보통 참가자가 100명 미만인 행사는 1~2개 투어 코스를 운영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이번에는 주변에 볼거리가 풍성해 콘셉트별로 4개 코스를 운영했다며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만족도도 높아졌다”고 덧붙였다.

가평군이 기업회의와 포상관광에 특화된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산업 육성에 나선다. 지난해 기준 378만명 관광객 중 3%(12만명) 수준인 마이스 관광객 비중을 2020년까지 두 배가 넘는 27만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마이스를 통해 지역 일자리도 늘리고 연간 1000억원이 넘는 경제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경기 동북부에 있는 가평군은 서울, 인천 등에서 자동차로 1시간30분이면 닿을 수 있는 수도권 대표 관광지다. 접근성이 뛰어나 수도권에 사는 사람치고 한 번쯤 가평에 가보지 않은 사람이 없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가평의 관광산업 경쟁력은 웬만한 대도시보다 높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의 평가다.

노용호 가평군청 관광전문위원은 “가평은 내륙에 있는 수상레저 명소이자 등산, 캠핑, 음악 등 다양한 여가활동이 가능해 언제 누가 오더라도 다른 지역에 비해 선택의 폭이 넓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가평은 지난달 중장기 마이스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회의·숙박시설 등 인프라 수준에 맞춰 중소 규모의 기업회의와 포상관광단 유치에 초점을 뒀다. 300여개에 이르는 펜션과 재래시장, 맛집 등을 수목원, 레저·스포츠 시설 등 기존 관광지와 연계해 차별화된 마이스 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콘텐츠 강화가 주요 골자다.

비즈니스와 레저가 결합된 ‘블레저(bleasure)’ 시장은 가평이 주목하고 있는 분야다. 블레저는 비즈니스(business)와 즐거움(pleasure)의 합성어로 회의, 출장 등 공식 일정 전후에 관광, 레저, 쇼핑 등의 여가활동을 즐기는 관광소비의 한 형태다. 국내외 출장이나 국제행사 참석 시 공식 일정 앞뒤로 가족동반 또는 개인 여행을 추가하는 것이 일반화된 유럽, 미주 등에서는 2000년대 초부터 주목받고 있는 시장이다. 수상레저, 등산, 캠핑, 스포츠, 문화·예술 등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만큼 블레저가 충분히 가평의 마이스 콘셉트로 경쟁력 있다는 판단이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