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정비 사업에 적극 참여"

[ 김하나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 수원시 팔달1구역 재건축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 수원 우만동 소재 매화초등학교에서 열린 수원 팔달1구역 재건축 조합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팔달구 우만동 129-7번지 일대에 위치한 주택가와 수원 우만현대아파트를 재건축 하게 된다.

지하 3층, 지상 29층 아파트 12개동에 1320가구로 재건축하게 된다. 사업비는 2350억원 규모다. 이번 사업은 2018년 2월 관리처분인가를 거쳐 2018년 10월 착공을 시작한다. 2021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될 예정이다.
팔달1구역 재건축은 수원의 노른자위 재건축 사업으로 꼽히는 곳이다. 반경 2km 이내에 광교신도시, 수원 월드컵경기장, 청소년 문화공원, 뉴코아 아울렛 등 생활 인프라가 풍부한 지역이다. 더불어 중·고등학교뿐만 아니라 아주대학교도 인근에 있다. 동수원·신갈 IC를 통해 서울로 접근성도 뛰어나다.

회사 관계자는 "현대엔지니어링이 국내외 매출이 안정적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고, 신용등급 이 동종업계 최고 등급인 AA-(안정적)를 유지하며 국내외 리스크에 쉽게 흔들리지 않은 안정적인 회사라는 점이 조합원들의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향후 서울 및 수도권 재개발·재건축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올들어 4건, 8000여억원 이상의 재개발·재건축사업 수주를 기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