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이코노미석의 맨 앞자리를 최대 10만원의 추가 요금을 붙여 판매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16일부터 국제선 항공편을 대상으로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를 시행한다. 이코노미석 항공권을 구매했을 때 추가 요금을 내면 이코노미석의 맨 앞자리를 예매할 수 있다. 이코노미석 맨 앞자리는 공간이 넓어 인기가 많다. 추가 요금은 일본 중국 동북아시아 2만원, 동남아시아 4만원, 서남아시아 6만원, 미주 유럽 시드니 10만원이다. 내년 3월31일까지는 도입 초기인 점을 감안해 추가 요금이 50% 할인된다.

좌석에 추가 요금을 붙여 파는 것은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저비용항공사(LCC)와 외국 항공사에선 일반적이지만 국내 대형 항공사에선 아시아나항공이 처음이다.

LCC는 맨 앞자리뿐 아니라 비상구 인근 좌석도 유료로 예약을 받고 있다.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루프트한자 등 외국 대형항공사도 비상구, 창가, 복도 쪽 좌석은 추가 요금을 받고 있다. 대한항공은 아직 이런 움직임이 없다. 일단 아시아나항공의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지켜보고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