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서 인수 작업 끝나자 현대로지스틱스 신용등급 상향
"장기적으로 택배사업 합병 검토"

롯데글로벌로지스 이재복 대표

국내 2위 택배회사인 현대로지스틱스가 롯데글로벌로지스로 사명을 바꾼다. 현대택배라는 브랜드명도 롯데택배로 교체한다.

현대로지스틱스는 이달 주주총회를 열어 법인명을 롯데글로벌로지스로 변경하는 안건을 상정할 것이라고 2일 발표했다. 브랜드 명칭도 롯데택배가 된다. 회사 관계자는 “롯데그룹이 주식 취득 거래를 마무리해 최대주주 지위와 단독 경영권을 확보했기 때문에 새로운 회사명과 브랜드를 쓰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제과를 비롯한 8개 롯데 계열사는 지난달 30일 특수목적법인(SPC) 이지스일호가 보유한 현대로지스틱스 지분 88.8% 중 71%를 인수했다. 이지스일호는 2014년 롯데와 오릭스 등이 현대그룹으로부터 현대로지스틱스를 인수하기 위해 세운 SPC다. 이지스일호의 주주는 8개 롯데 계열사(35%)와 오릭스(35%), 현대상선(30%)으로 구성돼 있다.

롯데그룹으로의 인수작업이 끝나자 현대로지스틱스의 신용등급도 올라갔다. 신용평가사인 나이스신용평가는 이날 현대로지스틱스의 장기 신용등급을 ‘BBB+’에서 ‘A-’로 상향조정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나이스신평은 “롯데그룹의 지분 인수로 비경상적인 재무적 지원을 받게 되고 사업 기반이 확충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에 신용등급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현대로지스틱스는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돼 대외신인도가 올라가고 자금조달비용이 줄어 시장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988년 설립된 현대로지스틱스는 택배와 3자물류 등을 통해 지난해 1조6527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CJ대한통운에 이어 국내 택배 시장 2위를 달리고 있다. 롯데그룹 내 다른 물류회사인 롯데로지스틱스는 택배업을 하지 않고 있다. 중장기적으로 현대로지스틱스와 롯데로지스틱스를 합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롯데 관계자는 “당장 현대로지스틱스와 롯데로지스틱스를 합치지는 않을 것”이라며 “두 회사를 별도로 운영해 경쟁력을 확보한 뒤 적정 시점이 되면 합병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