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엘시티 비리 현기환 다음은 누구?

입력 2016-12-02 18:03 수정 2016-12-03 05:29

지면 지면정보

2016-12-03A27면

검찰, 이진복 의원 등 계좌 추적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의 칼끝이 엘시티 실소유자인 청안건설 이영복 회장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이어 친박계 중진인 이진복 새누리당 국회의원(59·부산 동래구)으로 향하자 부산지역 정·관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부산지검 해운대 엘시티 수사팀은 2일 이 의원과 가족, 측근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자금 흐름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엘시티 비리 연루 혐의로 현역 국회의원을 수사선상에 올려놓고 계좌를 추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의원이 지위를 이용해 엘시티 사업 과정에서 알선이나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3선인 이 의원은 이 회장과 30여년 동안 알고 지내며 수차례 골프모임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회 정무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엘시티 사업에 관여하지 않았고 이 회장으로부터 검은돈을 받은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