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값도 오른다...파리바게뜨, 빵 가격 평균 6.6% 인상

입력 2016-12-02 14:42 수정 2016-12-02 14:46


과자, 술, 음료에 이어 빵값도 오른다.

국내 베이커리 업계 1위 파리바게뜨는 오는 4일부터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6.6% 인상한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2014년 1월 이후 2년10개월여 만이다.
가격이 오르는 품목은 파리바게뜨가 취급하는 총 569개 품목 중 약 34%에 해당하는 193개 품목이다. 항목별로는 빵류 81품목(7.9%), 케이크류 56품목(6.1%), 디저트류 27품목(10.4%), 선물류 29품목(8.1%) 등이다. 주요 품목별로는 단팥빵이 800원에서 900원(12.5%)으로 오르고, 실키롤 케이크가 1만원에서 1만1000원(10%), 치즈케이크가 2만3000원에서 2만4000원(4.3%)으로 인상된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몇 년 사이 임차료와 인건비, 물류비 등 관리비가 크게 오르면서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파리바게뜨가 국내 1위 베이커리업체라는 점을 감안하면 가격 인상이 경쟁 업체들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뚜레쥬르는 2011년 이후 5년 이상 가격 인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현재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과자, 술, 음료 등의 가격이 잇따라 오른 데다 빵 가격까지 인상되면서 다른 식품들도 가격이 오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농심은 신라면 가격을 2011년 이후 올리지 않고 있고, 참치캔 가격도 2012년 이후 그대로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