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과민성 대장 증후군에 효과 유산균 7종 특허 등록

입력 2016-12-02 14:40 수정 2017-07-06 18:20

프로바이오틱스 전문기업 쎌바이오텍(대표 정명준)은 자체 보유한 한국형 유산균 7종으로 ‘과민성 대장 증후군 예방 및 치료용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2일 발표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우리 몸에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내는 살아있는 균이다.

쎌바이오텍에 따르면 한국형 유산균 7종을 섭취한 그룹은 섭취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과민성 대장 증후군 증상이 완화된 환자 비율이 4배 이상 높았고, 대변 상태도 크게 개선됐다. 이 유산균들은 장내에 유익한 균을 보충하고 병원성 세균 감염을 억제해 의약품·건강기능식품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쎌바이오텍 관계자는 “유산균의 효능, 효과를 입증한 다수의 특허 취득을 기반으로 프로바이오틱스를 활용한 연구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