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대표 김현수·김성래)은 지난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6 벤처활성과 유공포상’ 시상식에서 김현수 파미셀 대표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김 대표는 2002년 파미셀을 설립해 10여년 간의 임상시험을 거쳐 2011년 세계 최초의 줄기세포치료제 ‘셀그램-에이엠아이’를 개발했다. 또한 다양한 난치성 질환에 대한 지속적인 임상 연구를 통해 줄기세포치료의 저변을 확대했다. 올해 초에는 줄기세포에 특화된 전문 의료기관인 김현수클리닉을 개원해 대표원장을 겸임하고 있다.

김 대표는 “줄기세포분야는 전세계적으로 대표적인 성장동력 산업”이라며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해당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