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는 빌게이츠재단과 370만달러(약 43억원) 규모의 차세대 진단제품 개발 연구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번 연구지원의 프로젝트 명은 CAAD로 저소득 국가에서 사용하기 적합한 진단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다양한 감염성 질병 퇴치와 효율적인 질병 관리를 위해 진단 제품 플랫폼 기술을 개발하고, 상품화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엑세스바이오는 체외진단분야에서의 오랜 경험과 개발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엑세스바이오는 메디센서, 광주과학기술원, 고려대학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텍사스 A&M대학교와 함께 이번 연구과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엑세스바이오는 개발현황에 대한 총 지휘와 제품의 상품화를 담당한다.

최영호 엑세스바이오 대표는 “빌게이츠 재단의 중점 추진사항인 말라리아, 결핵뿐 아니라 독감, 호흡기 질환 같은 선진국형 질병으로 진단제품을 확대해 판매시장을 선진국으로까지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