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라오스·일본·대만' 노선에 전세기 투입…내년 1~2월

입력 2016-12-02 09:31 수정 2016-12-02 09:31

대한항공은 내년 1월4일부터 2월1일까지 라오스, 일본, 대만 등 겨울철 인기 있는 단거리 여행지에 총 23회의 전세기를 운항한다고 밝혔다.

라오스 루앙프라방 노선에 1월4일부터 2월1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에 전세기를 운항할 계획이다. 운항 횟수는 총 9회다.

대한항공 측은 "기존에 루앙프라방을 방문하는 여행객들은 라오스 수도 비엔티엔에서 루앙프라방까지 차량으로 약 10시간 이동해야했다"면서 "이번 전세기를 이용하면 인천에서 루앙프라방까지 직항으로 5시간45분이면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무안~삿포로 노선은 1월6일부터 29일까지 총 6회 전세기를 운항한다. 내년 구정 연휴 기간인 1월27일~1월30일에는 무안~오사카, 무안~나고야 노선 및 인천~홍콩, 인천~타이페이 노선을 운항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