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내비 API 전면 개방…"스타트업 개발 지원"

입력 2016-12-02 09:09 수정 2016-12-02 09:09
길안내·장소 공유 기능, 외부 서비스에 적용 가능

카카오가 2일 '카카오내비'의 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전면 공개했다. /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카카오내비의 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전면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개별 제휴를 통해 제한적으로 공개해온 카카오내비의 API를 개발사들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전면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API의 핵심 기능은 '길안내 받기'와 '장소 공유'다. 외부 개발사는 내비게이션 기능을 자체적으로 개발하지 않아도 자사 서비스 내에서 길안내를 바로 제공할 수 있다.
특히 카카오내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HTML5를 지원해 이용자의 가입 통신사, 카카오내비 앱(응용프로그램) 설치 유무와 상관없이 웹 브라우저를 통해 길안내를 제공할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개방과 공유'라는 카카오내비의 철학을 기반으로 카카오내비 API를 공개하게 됐다"며 "카카오내비 API를 활용해 더 많은 혁신적인 서비스가 개발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는 지난달 지도 API 무료 사용량을 법인 사용자 기준 일 30만건, 개인 사용자 일 20만건 등 국내 최대 규모로 확대했다. 카카오는 계속해서 주요 서비스 API를 확대 공개하며 외부 개발사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