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경제성장률 0.6%…총소득 2분기 연속 감소

입력 2016-12-02 08:05 수정 2016-12-02 08:05
올해 3분기(7∼9월) 한국 경제가 직전 분기보다 0.6% 성장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4분기(0.7%)부터 4분기 연속으로 0%대 성장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저성장 장기화 우려가 커지고 있다.

3분기 국민총소득(GNI)도 0.4% 줄어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2분기 연속 감소세를 지속했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잠정치'를 보면 3분기 국내총생산(GDP)은 377조6445억원(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전 분기보다 0.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분기 성장률 0.8%보다 0.2%포인트, 10월 발표했던 3분기 성장률 속보치 0.7%보다 0.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에 따라 GDP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0.7%를 기록한 이래 4개 분기째 0%대에 머물렀다.

1.2%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면 2014년 2분기(0.6%)부터 0%대 성장률이 이어졌다.

올해 3분기의 작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2.6%로 집계돼 2분기의 전년 동기 대비 성장률 3.3%보다 크게 하락했다.

3분기 성장률의 소폭 하락은 개별소비세 인하가 종료되면서 소비증가세가 둔화한 데다 자동차업계의 파업,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등이 반영된 결과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2분기 1.0%에서 3분기 0.5%로 떨어졌다.

그나마 정부의 추경 집행 등으로 정부소비 증가율은 2분기 0.1%에서 3분기에는 1.4%로 상승했다.

건설투자는 3.5% 증가해 3분기 속보치 3.9%보다 낮아졌다. 반면 속보치에서 0.1% 감소로 집계됐던 설비투자는 0.2% 증가로 수정됐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이 늘어 0.6% 증가했다. 하지만 속보치(0.8%)보다는 증가세가 둔화됐다.

수입은 기계류, 거주자 국외 소비 등을 중심으로 2.8%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2분기 1.2% 증가에서 3분기 0.9% 감소로 돌아섰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과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자동차업계의 파업으로 운송장비와 전기 및 전자기기 업종의 타격이 컸다.

3분기 제조업 성장률 -0.9%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분기(-2.5%) 이후 7년 6개월(30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건설업은 2분기 1.0%에서 3분기 3.7%로 성장세가 빨라졌다. 서비스업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정보통신업 등이 늘어 0.9% 성장했다.

경제활동별 성장기여도를 보면 내수는 1.4%포인트였으나 수출에서 수입을 뺀 순수출의 성장기여도는 -0.8%포인트로 집계됐다.

3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 분기 대비 0.4% 감소했다.

GNI는 앞서 2분기에도 0.4% 줄었는데 2분기 연속 감소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GNI의 감소는 수출품 가격이 수입품 가격보다 큰 폭으로 내려 교역조건이 악화된 탓이다.

GDP 디플레이터는 작년 동기대비 1.2% 상승했다.

3분기 총저축률은 34.8%로 2분기(35.5%)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

국내 총투자율은 29.9%로 2분기(28.7%)보다 1.2%포인트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