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샘물이 1일 조현근 전 디아지오아시아퍼시픽 부사장(55·사진)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조 대표는 28년간 필립모리스, 디아지오 등에서 일한 마케팅 전문가다. 회사 측은 조 대표가 일본에서 디아지오와 모엣헤네시, 디아지오와 기린맥주 합작법인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점에서 적임자로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풀무원샘물은 1986년 국내 최초로 먹는샘물을 선보였다. 2004년에는 다국적 식품회사 네슬레의 자회사이자 세계 1위 먹는샘물 기업인 네슬레워터스와의 합작법인이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