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금융권 최초 치매안심신탁 판매

입력 2016-12-01 18:45 수정 2016-12-01 18:45
KEB하나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치매 질환에 특화한 치매안심신탁을 1일 내놨다. 치매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는 점을 고려, 치매 환자의 재산을 보호하면서 정기적인 생활비 지급 등을 통해 가족의 재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치매안심신탁은 치매 발생에 대비하도록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상속까지 지원한다. 치매 판정 후 필요한 병원비, 간병비, 생활비 등의 안정적인 지급 관리도 맡는다. KEB하나은행은 서울에서 우선 상품 판매를 시작한 뒤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광식 KEB하나은행 신탁부장은 “갈수록 길어지는 기대수명과 높아지는 치매 발병률로 인한 고민을 덜 수 있다”며 “생애주기에 따른 다양한 맞춤형 종합 자산관리 상품·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