곶감이 주렁주렁

입력 2016-12-01 18:43 수정 2016-12-02 01:44

지면 지면정보

2016-12-02A24면

경남 함양군 서하면 오현마을 곶감 건조대에서 1일 김남희 씨(56)가 곶감을 손질하고 있다. 오는 8일 곶감 경매장에서 초매식을 하고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00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46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