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서울 남명학사 '첫 삽'

입력 2016-12-01 18:40 수정 2016-12-02 01:39

지면 지면정보

2016-12-02A24면

영남 브리프
경상남도는 지역 대학생을 위한 서울 기숙사인 ‘남명(南冥)학사’ 건립 공사를 1일 시작했다. 도는 345억원을 들여 서울 강남구 자곡동에 지하 1층, 지상 5층에 200개의 방을 갖춘 기숙사를 짓는다. 도서관·정독실·체력단련장·다목적 강당 시설이 들어선다. 2018년 2월 문을 열어 400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