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인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55·구속)을 직위 해제하기로 했다.

한양대 관계자는 1일 “김 전 차관은 2013년 10월부터 차관직 수행을 위해 휴직 중이었다”며 “지난 10월30일 문체부에 사표를 내면서 휴직 사유가 없어졌지만 복직 여부를 밝히지 않아 학칙에 따라 직위 해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대학 학칙에 따르면 교수는 휴직 신청 사유가 없어졌을 때 30일 이내에 복직 여부를 학교 측에 알려야 한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