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돌아오는 길에 눈물 흘려"

< 35일 만의 외부일정 >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해 시장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35일 만의 외부 일정이다. 박 대통령은 수행 인원을 최소화해 15분 정도 조용히 현장을 둘러봤다. 연합뉴스

조기 퇴진 문제를 국회에 넘긴 박근혜 대통령이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수행원을 최소화해서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15분가량 화재 현장을 둘러봤다.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에도 들르지 않았다. 박 대통령이 외부 일정에 나선 것은 35일 만이다.
‘최순실 사태’로 성난 민심을 의식하면서도 박 대통령이 서문시장을 찾은 것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큰 재난이 발생할 것을 두고 볼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서문시장은 2012년 대선 직전과 지난해 9월 대구 방문 일정 때 각각 방문하는 등 정치적 고비가 닥칠 때마다 찾았던 곳이다.

박 대통령은 김영오 상인회장과 함께 화재 현장을 둘러보며 “제가 힘들 때마다 늘 힘을 주셨는데 너무 미안하다”며 “현재 상황에서 여기 오는 것을 많이 고민했는데 도움을 주신 여러분이 불의의 화재로 큰 아픔을 겪고 있는데 찾아뵙는 게 인간적 도리가 아닌가 생각해 오게 됐다”고 말했다고 정연국 대변인이 전했다. 정 대변인은 또 “박 대통령은 돌아오는 차 안에서 울었다”고 밝혔다.

박사모를 비롯한 일부 시민이 “박근혜 힘내라”며 박수를 친 반면 상당수 상인은 박 대통령의 ‘15분 방문’에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한 시장 상인이 “현장만 한 번 돌아보고 갈 거면 뭐하러 왔느냐. 아픈 가슴을 헤아리고 힘내라고 말 한마디 해야 하는 것 아니냐. 이게 뭐하는 짓이냐”고 외치자 주변에서 “옳소”라는 응원이 쏟아졌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