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교육소사이어티 3일 출범
한국 교육의 혁신을 모색하기 위한 전문가 모임인 미래교육소사이어티(FES· Future Education Society)가 3일 서울 종로구 중학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서울룸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한다.

지영석 엘스비어 회장(왼쪽)이 위원장을 맡고 황우여 전 부총리(가운데), 조동성 인천대 총장(오른쪽),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부산 금정구), 배영찬 한양대 화학생명공학부 교수 등 50여명의 교육 전문가들이 회원으로 참가한다. 지영석 위원장은 “혁신적 교육단체들을 적극 발굴해 이들과 시민단체 간 네트워킹을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을 조성하는 등 선진적 교육시스템 구축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