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에 셰익스피어 희곡 대사 접목했죠"

입력 2016-12-01 18:33 수정 2016-12-02 01:00

지면 지면정보

2016-12-02A28면

3일 토크 콘서트 여는 아칼라
“내가 토해내는 것이 증오일지/ 혹은 기개를 위한 식량일지” “죄 지은 자 미치게 만들고/ 죄 없는 자 겁먹게 하며/ 무지한 자는 헷갈리게 하는 것.”

두 문장 중 어느 것이 고전 희곡에 나올까. 영국 래퍼 아칼라(사진)는 공연을 시작하기 전 관객들에게 으레 이런 퀴즈를 낸다. 답은 후자다. 셰익스피어의 ‘햄릿’ 2막 2장에 나오는 대사다. 전자는 미국의 유명 래퍼 에미넴의 ‘레니게이드’ 중 한 구절이다.

그룹 ‘힙합 셰익스피어 컴퍼니’를 운영하고 있는 아칼라가 셰익스피어의 소네트와 희곡 대사를 랩에 접목한 공연을 3일 서울 신문로 복합공간 에무에서 선보인다.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공연을 펼치는 아칼라를 1일 서울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보통 다섯 구절 정도를 가지고 질문해요. 수백 번을 해봤는데 질문을 모두 맞히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어요. 셰익스피어를 전공한 대학 교수나 영국 글로브극장의 전문가도 마찬가지였죠.”
그는 “랩에선 비트를, 고전 희곡에선 고정관념을 뺀 채 언어만 끌어내면 결국 둘이 같아진다”고 설명했다. 힙합 셰익스피어 컴퍼니의 노래 가사엔 대부분 셰익스피어의 글이 들어가 있다. 컴퍼니는 공연과 함께 청소년이나 신진 예술가를 교육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소외된 청소년들을 위한 워크숍을 열기도 한다.

“우리는 랩을 통해 셰익스피어를 대중문화로 끌어옵니다. 영국에선 셰익스피어가 엘리트의 상징으로 통하지만 정작 그의 당대엔 관객의 90%가량이 문맹이었고, 그들이 대중문화의 주류였어요. 이를 되돌려보고 싶었습니다.”

아칼라는 이민 3세다. 조부모가 자메이카에서 영국으로 이주했다. 그는 “자메이카 음악 특유의 리듬을 듣다 보니 랩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21세기에도 셰익스피어는 여전히 유효합니다. 인간으로 사는 것에 대해 글을 썼으니까요. 음악은 단순한 말이 아니에요. 랩의 흐름과 비트, 래퍼의 표정, 톤과 동작이 모두 음악이니 이해하기 더 쉽죠. 한국 관객에게도 어렵지 않을 겁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