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디지털이 디지털 셋톱박스 내비게이션 신제품(모델명 BF600G·사진)을 내놨다.

BF600G는 차량 인테리어는 바꾸고 싶지 않지만 순정으로 장착된 내비게이션이 불편한 사용자를 위한 제품이다. 셋톱박스 본체가 외부로 노출되지 않아 깔끔한 실내 인테리어를 유지할 수 있다. 기존 순정 제품의 LCD와 핸들 리모컨, 조그다이얼, 후방카메라도 그대로 쓸 수 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