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가전 등 IoT 솔루션 기대"
가전업체 코웨이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아이오케어(IoCare)’ 사업을 위해 내외부 IT 통합 조직 정보통신기술(ICT) 전략실을 신설했다. 신설 부서 수장으로 IT 전문가 안진혁 상무를 영입했다.

코웨이 관계자는 “조직 신설을 통해 고객 기반의 IoT 서비스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환경 가전은 물론 화장품 분야에서도 IoT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실내외 공기 질의 변화, 날씨, 물의 음용량 등 외부 환경 정보와 IT가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솔루션이 자사 제품에 적용될 것이라고 코웨이는 설명했다.

안 상무는 CJ오쇼핑과 SK커뮤니케이션즈 등에서 경력을 쌓았다. 안 상무는 “코웨이만의 고객 관리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